HOME > 매거진 상세정보

과월호 구매

2017년 9월호 아마구치현 특집

\7,000

2017년 9월호
수량선택
  • 잡지소개

    ON THE COVER
     

    하기의 성하마을에서 만난 두 미남. 여행객에게 인력거 투어를 선보인다

     

    Contents


    TRAVELLER’S SPECIAL

    7 WAYS inTO
    YAMAGUCHI-KEN

    배 타고 떠나는 일본, 야마구치현의 일곱 도시 

    옛 시대의 모험가처럼 태풍 뒤의 바다를 지나 야마구치현으로 향했다. 시모노세키부터 미네와 이와쿠니, 우베에 이르기까지, 자연과 인간의 역사가 그림자처럼 풍경에 스며들었다.

    76 야마구치현 여행자를 위한 안내서

    밤새도록 배 안에만 갇혀 있다고 걱정하지 말 것. 즐거운 뱃놀이를 위해 알아두면 좋은 정보를 모았다. 항해의 여독을 풀어줄 물 좋은 온천 료칸도 추렸다.


    78 시모노세키를 즐기는 7가지 방법

    한 걸음 내디딜 때마다 풍경이 빠른 속도로 변화한다. 분주한 선착장부터 고즈넉한 성하마을까지, 시모노세키 여행으로 완성하는 일곱 풍경을 모았다.


    84 하기, 시간이 멈춘 도시

    시간이 멈춘 도시는 온종일 낯선 풍경 속에 갇혀 있다.


    88 야마구치현의 다섯 소도시 탐방

    비 오는 바닷가에서 시작한 여정이 맑게 갠 하늘 위에서 끝났다. 작지만 야무진 야마구치현의 다섯 도시를 돌며, 자연의 색과 맛, 냄새를 익혔다.

     

    96 야마구치현의 맛

    적어도 야마구치현에 왔다면 이 정도는 맛보고 가자. 그저 먹기만 하다가 여행이 끝나더라도 왕복 뱃삯이 아깝지 않을 맛이다.

     






    About World

    60 소설가 백민석이 만난 아바나의 얼굴

    K팝을 부르는 뉴요커가 있다. 지난 4월에 국내 정식 데뷔한 이엑스피 에디션이다. 그중 헌터는 뉴욕에서 나고 자란 뉴요커다.


    62 영화 같은 영화관

    때론 색으로 기억되는 도시들이 있다. 한번 눈에 담으면 쉬이 잊히지 않는, 강렬한 원색의 풍경을 모았다.

     

    64 그 도시의 새 미술관

    마라케시부터 자카르타까지, 세계 곳곳에서 새로운 미술관이 문을 열어젖힌다. 지구가 좀 더 아름다워지겠다.

     

    66 지금 가야 할 세계의 도시

    무르익어가는 계절의 아름다움을 노래하며 지금, 그 도시로 떠난다.


    98 호주 동부, 코프스하버에서 보낸 평온한 휴가

    시드니 북쪽으로 540킬로미터, 울창한 숲과 너른 바다를 품은 코프스하버로 향했다.
     

    106 베네치아 색다른 여행법

    산마르코 광장에서 출발해 리알토 다리에서 끝나는 베네치아 여행은 그야말로 아마추어를 위한 일정이다.
     

    114 오아후에서 로컬처럼 즐기는 8가지 방법

    두 번째 오아후 여행을 간다면, 와이키키에만 머물지 말고 미술관도 가고, 산책도 하며, 로컬이 즐겨 찾는 바도 가보자.

     

    120 방콕 & 후아힌, 두 도시의 정취

    에너제틱한 방콕 메리어트 마르퀴스 퀸스파크와 로맨틱한 후아힌 메리어트 리조트 & 스파에서 만끽한 이국의 정취.

     


    Traveller’s Now

    20 WHAT’S ON SEPTEMBER

    문화, 예술을 경험할 수 있는 9월의 축제들.
     

    22 이상한 나라의 아이스크림

    고정관념을 깨는 별별 아이스크림 가게들

     

    24 지미 헨드릭스와 잭 케루악을 찾아서

    올여름, 그리니치빌리지 구석구석을 탐험하는 무료 워킹 투어가 시작됐다.

     

    26 베를린의 뜨는 워크숍

    창의적 워크숍 열풍에 베를린의 가을이 풍요롭다.

     

    28 어워드 위닝바 바텐더의 칵테일

     

    베테랑 바텐더들이 런던 곳곳에 바를 열었다.
     

    30 9월에 가기 좋은 가게들

    미각과 취향을 충족시킬 서울의 새로운 공간들.

     

     




    Features & Interview
     

    32 한국과 싱가포르의 젊은 맛, 임정식×말콤 리

    한국과 싱가포르의 젊은 맛, 임정식×말콤 리 서울과 싱가포르를 대표하는 스타 셰프들이 하나의 코스를 꾸렸다.

     

    34 커피 한 잔이 그리운 계절

    왜 가을이 되면 커피 향에 끌릴까.

     

    36 알쏭달쏭 오버부킹

    어제오늘의 이야기가 아니다. 오버부킹 Q&A를 준비했다.

     

    38 동영상 완전 정복
    입문자도 근사한 여행 동영상 한 편을 찍을 수 있는 방법을 알아보았다.
     

    40 내 작은 여행 친구, 핀 배지

    떠나고 싶은 마음을 눌러 담아 핀 배지를 달아본다.
     

    42 서울의 이런 식빵

    요즘 서울에서 소문난 식빵을 모았다.
     

    43 과일차 마시는 시간

    과일 내음 그윽한 가향차가 어울리는 계절. 향기만큼이나 패키지도 감각적인 국내 브랜드 티 제품을 한데 모았다.

     

    128 유행에 지친 영혼을 위한 스타일 테라피 <블룸 앤 구떼′ 스타일>

    블룸앤구떼의 주인장인 파티시에 조정희와 플로리스트 이진숙은 왜, 지금, 여기서 유행이 아닌 ‘스타일’을 설파하는 것일까?

     

    130 느릿한 시간의 동네, 연희동

    연희동을 제대로 알기 위해선 걸어야 한다. 조용한 주택가 곳곳에 보석 같은 공간이 숨어 있기 때문이다.

     

    136 우리 한국에서 서핑할까요

    해외 못지않은 서핑 라이프가 전개되고 있다.

     

    152 요즘 문구점

    색이 고운 연필, 지우개, 노트 앞에서 여전히 마음이 설레는 ‘어른 아이’를 위해 서울의 멋진 문구점 4곳을 모았다.
     

    154 동인천 특급열차를 타고

    용산역에서 특급열차를 탔다. 40분 만에 목적지인 동인천역에 도착했다. 반나절 동안 동인천의 골목골목을 바지런히 누볐다.

     

     

     




    Fashion
     

    44 TWINKEL LUXUR JEWEL

    별처럼 빛나는 주얼 액세서리는 평범한 룩을 우아한 섹시 룩으로 드레스업해주는 마법 아이템이다.

     

    46 FLOWERS SCENT IN THE AIR

    페미닌 무드를 연출하고 싶다면 꽃향기 가득한 플라워 아이템을 장착해볼 것. 꽃이 되는 건 시간 문제다.
     

    48 WAIT ROMANTIC PARIS

    <로스트 인 파리>, <파리의 밤이 열리면>, <파리로 가는 길> 등 최근 개봉한 영화 중에는 파리를 배경으로 한 영화가 유독 많다. 파리의 로맨틱 스타일링.

     

    50 STYLE YOUR SCARF

    일교차가 큰 간절기, 스카프를 활용한 스타일링.

     

    56 SEXY & PURE BUSTIER

    섹시하게 혹은 청순하게, 뷔스티에 스타일을 연출하는 그녀들의 공항 패션.

     


     

    beauty
     

    52 환절기 사춘기 피부 달래주기

    환절기 피부는 예민한 사춘기다. 기온이 급격하게 변화하는 만큼 피부의 문제점을 보완하는 화장품 선택이 중요하다.


    57 MAKE SILKY SKIN, CUSHION!

    간편하게 톡톡 두드리면 과즙을 머금은 투명 피부로 변신한다. 다양한 기능을 갖고 있는 신상 쿠션 리스트 업.

  • 배송안내

    - 정기구독 / 재구독
    <더 트래블러>는 발행일이 25일로 배송기간은 주말을 제외한 6일 정도가 소요됩니다.

    - 과월호
    구매하신 과월호의 입금 확인 후 배송이 시작되며 1~3일 내에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배송일이 주말, 공휴일과 겹칠 경우 배송이 지연 될 수 있습니다.
  • 취소안내

    - 정기구독/재구독
    [환불규정]
    1. 사은품이 정상품(개봉하지 않은 완제품)으로 반납이 가능할 경우 발송 된 잡지의 정가를 제외한 나머지 금액만 환불 받으실 수 있습니다.
    2. 사은품을 정상품으로 반납이 불가능 할 경우 ‘발송 된 잡지의 정가 + 사은품 가격’을 제외한 나머지 금액만 환불 받으실 수 있습니다.
    3. TYPE A(15% 할인)로 정기구독을 신청하신 경우 발송 된 잡지의 정가를 제외한 나머지 금액만 환불 받으실 수 있습니다.

    - 과월호
    포장이 되어 있지 않은 제품으로 택배 포장 개봉 시 반품이 불가합니다.
    파손 등 제품의 하자로 인한 교환/반품의 경우 02-3702-2200 또는 thetraveller@naver.com으로 연락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