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ART & CULTURE
LIFESTYLE - ART & CULTURE
우리가 몰랐던 진짜 플로리다

영화 <플로리다 프로젝트>의 아이들을 따라가면,

우리가 미처 몰랐던 진짜 플로리다를 마주할 수 있다.

 

 

이미지 설명을 넣어주세요

플로리다의 더운 날씨, 디즈니월드의 달뜬 소란스러움을 떠올리게 하는 영화 <플로리다 프로젝트>는 예상과 달리 그곳의 아이러니를 적나라하게 보여준다. 원래 플로리다 프로젝트는 1965년 디즈니가 놀이동산을 짓기 위해 주변 지역의 땅을 매입하는 계획에 붙인 가칭이었다. 놀이동산이 완공되고, 유니버설 스튜디오, 시월드Sea World까지 커다란 테마파크가 줄줄이 들어선 이후로 연간 1억 명이 넘는 관광객이 찾는 도시가 되었지만, 그 거대한 그늘에 가려진 뒷동네에는 관광객이 미처 알지 못하는 비밀이 있다. 바로 싸구려 모텔이 즐비하다는 사실. 몰려드는 관광객을 맞기 위한 곳이었던 이 모텔들은 2008년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 이후 집이 없는 가난한 사람들의 피난처가 된다. 이들은 따지고 보면 월세보다도 비싼 숙박비를 주 단위로 내며 하루하루를 살고 있다. 장기투숙객을 받지 못하게 돼 있어서 주기적으로 짐을 빼고, 방을 비운 척까지 해야 한다. 이런 이유로 모텔을 전전하는 홈리스들은 통계에도 잡히지 못한 채 사회에서 철저히 배제되어 있다. 역설적으로, 지금은 이 지역 홈리스를 위한 주거 정책을 ‘플로리다 프로젝트’라고 부른다.

 

 

이미지 설명을 넣어주세요

플로리다 프로젝트
세상의 낮은 곳에서 이야기를 발견해내는 할리우드의 신예, 숀 베이커 감독의 신작. 결코 미워할 수 없는 아이들의 시선을 담았다.

 

영화는 플로리다, 그중에서도 디즈니월드 뒷동네만 보여준다. 정확히는 디즈니월드로 향하는 US하이웨이 192 고속도로 옆의 모텔촌이다. 우연히 이곳을 지나던 숀 베이커 감독은 모텔촌의 아이들을 발견하고, 3년 동안 동네를 드나들며 시나리오를 썼다. 이 근방의 아이들은 하루 종일 흙먼지 속에서 깔깔 웃으며 뛰어다닌다. 도처에 매춘을 하고 대마를 피우는 부모와 범죄자들이 널브러진 채다. 보호의 사각지대에 놓인 아이들은 빈곤 따위는 안중에도 없다. 가슴을 드러낸 채 일광욕을 하는 아줌마를 훔쳐보며 놀리는 일도, 매일 같은 시간 지나가는 헬기를 향해 욕지거리를 뱉는 일도 그저 하나의 놀이다. 하지만 영화는 그들의 밝은 단면만 보여주지는 않는다. 디즈니월드 리조트와 착각해 매직캐슬로 잘못 찾아온 여자가 울 것 같은 표정을 짓자 “나는 어른들이 울기 직전에 어떤 표정을 하는지 알아”라고 말하는 주인공 무니에게서 어느새 그곳의 불안과 위태로움을 체득해버린 아이들을 발견할 수 있다. 무니가 마침내 디즈니월드에 가게 될지는 모르겠으나, 분명한 것은 아이들에게 낡은 모텔과 올랜도의 뒷골목이 그보다 재미있는 테마파크라는 것이다.

 

 

 플로리다 판타스틱 어드벤처 

 

매직캐슬 & 매직킹덤

 

온종일 장난칠 궁리를 하는 모텔의 아이들.

온종일 장난칠 궁리를 하는 모텔의 아이들.

 

파스텔 보라색으로 칠한 매직캐슬 모텔.

파스텔 보라색으로 칠한 매직캐슬 모텔.

 

 IN MOVIE  매직캐슬 모텔은 디즈니월드의 매직킹덤을 흉내 내 만들었다. 파스텔 보라색으로 칠했지만 어딘지 눅눅하고 불량하다. 물론 이곳의 아이들에겐 먹을 것도, 장난감도 변변치 않다. 처음 보는 차가 모텔로 들어오면 침을 뱉고, 기계실에 몰래 들어가 건물 전기를 모두 내려버리는 장난을 일삼는다. 무니와 그의 엄마 핼리는 매직캐슬에서조차 떠나야 할 위기에 놓인다. 그 순간, 무니는 디즈니월드를 향해 내달린다.


 IN REAL  US하이웨이 192 고속도로를 조금 더 가면 꿈과 희망, 행복의 상징인 디즈니월드가 나타난다. 홍콩 디즈니랜드의 100배에 달하는 규모로, 세계에서 가장 크고 화려해 ‘랜드’가 아니라 ‘월드’라고 이름 붙였다. 디즈니 로고의 모델이 된 매직킹덤이 있다. 2021년까지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스타워즈 테마 어트랙션 등 다양한 시설이 추가 개장할 예정이다.


LOCATION 5055 W Irlo Bronson Memorial Hwy, Kissimmee, Florida, USA

 

 

영화 속 상점들

 

오렌지 특산품 매장 오렌지월드.

오렌지 특산품 매장 오렌지월드.

 

아이스크림 하나를 나눠 먹는 아이들.

아이스크림 하나를 나눠 먹는 아이들.

 

 IN MOVIE  스쿠티의 엄마가 일하는 가게에서 공짜 점심을 얻어먹은 아이들은 오렌지월드Orange World와 정글폴스기프트 숍Jungle Falls Gift Shop을 지나 트위스티 트리트Twistee Treat로 간다. 관광객에게 잔돈을 얻어 공짜 아이스크림을 딱 하나만 산 뒤 셋이서 한 입씩 번갈아 나눠 먹는다.


 IN REAL  독특한 외관의 세 상점은 길거리를 하나의 테마파크처럼 만든다. 지금도 영업을 하고 있다. 오렌지월드는 플로리다산 오렌지를 판매하는 특산품 매장으로, 1973년 오픈했다. 마법사 얼굴이 커다랗게 붙은 정글폴스 기프트 숍은 디즈니월드의 기념품을 판매하고, 트위스티 트리트는 플로리다에 본사를 둔 체인점으로, 홈메이드 소프트 아이스크림이 인기 메뉴다.

 

LOCATION 오렌지월드 5395 W Irlo Bronson Memorial Hwy, Kissimmee, Florida, USA 정글폴스 기프트 숍 5265 WIrlo Bronson Memorial Hwy, Kissimmee, Florida, USA 트위스티 트리트 4722 W Irlo Bronson Memorial Hwy, Kissimmee, Florida, USA

 

 

싱글 크리크 지역 공원

 

검은 소가 있는 들판이 아이들에겐 사파리다.

검은 소가 있는 들판이 아이들에겐 사파리다.

 

싱글 크리크 지역 공원.

싱글 크리크 지역 공원.

 

 IN MOVIE  이곳은 아이들에게 ‘사파리’다. 무서운 사자도 꼬리가 화려한 공작새도 없지만 수풀 사이를 헤치고 흙탕물을 튀기며 뛰다가 들판의 검은 소를 본다. 그러고는 엎어진 채 계속 자라는 고목나무에 앉아 빵을 먹으며 이렇게 말한다. “내가 왜 이 나무를 제일 좋아하는지 알아? 쓰러졌는데도 계속 자라서.” 꼭 스스로에게 하는 말처럼 말이다.


 IN REAL  아이들이 비를 맞으며 뛰어간 ‘사파리’는 플로리다의 ‘싱글 크리크 지역 공원Shingle Creek Regional Park’이다. 에버글레이즈 국립공원 상류에 위치한 거대한 보호 습지로, 이곳의 호수는 패들링, 카누, 카약을 즐길 수 있는 명소로 알려져 있다. 지역 주민의 사유지로 사용되던 농장이나 별장은 피크닉 장소로 활용할 수 있게 정비했다. 디즈니월드의 사파리 같은 화려함은 없지만 플로리다의 자연을 만끽할 수 있다.

 

LOCATION Babb Landing, 2491 Babb Rd, Kissimmee, Florida, USA

 

 

<2018년 4월호>

 

에디터 송혜민

사진 제공 미국관광청, 워너비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