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STINATIONS > 아시아
DESTINATIONS - 아시아
터키 남동부의 미식 생활

고대부터 향신료 무역이 발달한 남동부 아나톨리아는 터키가 자랑하는 미식의 고장이다. 이 지역의 식탁에서 빠지지 않는 메뉴만 모았다.

 

아나톨리아식 피자

아나톨리아식 피자
흔히 ‘터키식 피자’ 하면 토핑을 올린 피데가 유명하지만, 남동부 지역에서는 우리에게 익숙한 피자 모양의 라흐마준Lahmacun을 즐긴다. 반죽을 동글납작하게 민 뒤 고기와 채소를 얹어 화덕에 굽는다.

 

 

차와 디저트는 필수

차와 디저트는 필수
겹겹이 쌓은 도우에 견과류를 넣은 디저트를 바클라바라 하는데, 본고장인 가지안테프에서 즐기는 맛은 더 특별하다. 대개 피스타치오를 넣으며, 단맛이 무척 강해 터키인이 물처럼 마시는 차이와도 잘 어울린다.

 

 

인생 양고기를 만나다

인생 양고기를 만나다
아디야만주 고원지대의 너른 목초지는 질 좋은 양고기를 낳았다. 현지인이 즐기는 육류 역시 소고기보다는 양고기. 그런 의미에서 ‘샴바야트 오자크바스ambayat Ocakbaı ’의 램 커틀릿은 꼭 맛볼 것을 권한다.

 

 

여름에도 뜨거운 커피를

여름에도 뜨거운 커피를
식후 필수 코스인 튀르크 카흐베시Türk Kahvesi(터키 커피). 커피 가루를 분쇄해 그대로 물을 부은 뒤 끓이는데, 이때 숯 사이에 넣고 은근하게 가열하는 것이 특징이다. 잔 바닥에 남은 찌꺼기는 먹지 않는다.

 

 

모든 요리는 빵과 함께

모든 요리는 빵과 함께
터키인의 주식은 사실 고기가 아니라 빵이다. 워낙 종류가 많고 형태도 지역에 따라 다양한데, 남동부의 경우 납작한 피데 브레드를 선호한다. 꿀이든 요구르트든 케밥이든 전부 여기 싸 먹는다고 보면 된다.

 

 

차가운 수프, 마시는 요구르트

차가운 수프, 마시는 요구르트
여름철 더위로 악명 높은 남동부 지역에서는 차가운 수프가 다양하게 발달했다. 요구르트를 물에 희석한 뒤 소금 간을 한 전통 음료 아이란Ayran도 현지인의 필수 주문 리스트. 한국인에겐 호불호가 다소 갈린다.

 

 

1일 1케밥은 기본

1일 1케밥은 기본
보통 꼬챙이에 끼워 구운 고기를 잘게 자르는 도네르 케밥만 생각하는 경우가 많은데, 케밥의 본래 뜻은 ‘불에 구운 고기’. 실제 남동부만 해도 셀 수 없이 많은 종류의 케밥이 존재한다.

 

 

이미지 설명을 넣어주세요

터키인의 매운맛, 치으쾨프테
다진 생고기에 잘게 빻은 밀, 매운 향신료를 넣은 뒤 손으로 치대 만드는 요리. 터키식 육회라고 보면 된다. 아나톨리아 지방이 치으쾨프테Çi köfte의 원조로 워낙 지방색이 강해(무척 맵다) 꺼리는 현지인도 많다.

 

 

<2019년 5월호>


에디터 류현경
포토그래퍼 전재호
취재 협조 터키항공 www.turkishairlin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