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LIFESTYLE - STYLE
SUMMER HOLIDAY

본격적인 여름휴가를 위한 트렌디 서머 룩을 파헤치자.

 

SUMMER HOLIDAY

2019 SPRING/SUMMER COLLECTION
여름휴가로 리조트가 있는 휴양지에서의 휴식을 즐기는 이들이 늘어난 요즘, 패션 트렌드도 리조트 패션을 따로 구분하여 제시하는 중이다. 옷이 가벼워진 만큼 다양한 패션 액세서리를 매치해 스타일리시하게 연출할 수 있다. 그중 백이나 주얼리는 빅 사이즈의 강조된 디자인이 트렌드로 떠올랐다. 선글라스는 작년에 보지 못했던 블루, 체리 핑크, 퍼플, 옐로 등 트렌디 컬러에 매칭되는 컬러를 선보이며 새로운 룩을 제시한다. 이번 시즌에는 특히 조개껍질에 주목해볼 것. 모래사장에서 보일 법한 평범한 조개껍질이 하나의 액세서리 트렌드로 자리매김했다. 경쾌하고 캐주얼한 ‘캘리포니아 쿨’ 트렌드에 맞게 해변가에서 놀다가 우연히 발견한 조개껍질처럼 자연이 주는 내추럴한 감성으로 리조트 패션에 포인트를 더하자. 혹은 돌체앤가바나 듀오의 낭만적인 서머 드레스는 어떨까. 물고기 비늘 형태의 독특한 프린지 장식 하나만으로도 충분한 포인트가 될 수 있다. 과감한 패턴과 소재를 즐길 수 있는 것은 여름의 특권이기도 하니까, 평소엔 입지 못했던 쨍하고 과감한 컬러로 여름휴가를 만끽하자.

 

SUMMER HOLIDAY

RECOMMEND ITEM
1 레드 컬러 배색으로 ‘힙’한 분위기를 연출해주는 버킷 햇. 휠라
2 하와이안 패턴의 멀티 컬러가 청량한 서머 룩을 연출해주는 하프 슬리브 셔츠. 리스
3 매력적인 형광 옐로 컬러가 포인트를 살려주는 쇼트 팬츠. 캉골
4 다양한 그래픽 컬러의 조합이 퓨처리즘 무드를 표현하는 어글리 스니커즈. 아쉬
5 톡톡 튀는 핑크 컬러로 달달한 스트로베리 캔디를 연상케 하는 빈티지한 프레임의 선글라스. 마노모스
6 네크라인을 스트랩으로 조일 수 있으며, 3단 셔링 장식으로 사랑스러움을 더한 상큼한 스트라이프 패턴의 롱 드레스. 클럽모나코
7 형광 컬러의 로프로 스포티함을 더한 스트랩 샌들. 스포츠막스

 

 

SUMMER HOLIDAY

GIRLFRIEND
노출을 피할 수 없는 여름이 왔다. 여름 물놀이를 위해 비키니뿐만 아니라 래시가드, 모노키니 등 몸매의 단점은 최소화하고 장점은 부각시켜주는 수영복이 다양하게 출시되고 있다. 스포티한 브라톱은 겨드랑이 살도 눌러주면서 탄탄한 보디라인을 연출해주고 스포츠 레깅스는 다리 라인을 짱짱하게 잡아주는 기능이 탁월하다.
1 롤 업이 가능하여 나들이나 야외 스포츠 활동 시 휴대하기 좋은 바이저 햇. 헬렌카민스키
2 육각형 실버 프레임의 옐로 컬러 선글라스. 몰숀
3 신축성이 우수하여 보디라인을 잘 잡아주는 슬림 핏 브라톱. 휠라
4 시원한 실버 컬러 펜던트에 레드 컬러 꼬임 끈이 매력적인 브레이슬릿. 모니카비나더
5 테니스복에서 영감을 받은 플리츠스커트. 마가렛호웰 by 프레드페리
6 형광 핑크 컬러의 레터링 패턴으로 장식한 크로스 백. 마이클 마이클 코어스
7 착화감이 편안하며 물놀이에 적합한 플립플롭. 아쉬

 

 

SUMMER HOLIDAY

BOYFRIEND
여름 물놀이를 위해 다양하게 쏟아지는 하와이안 패턴의 셔츠 속에서 트렌디한 서머 룩을 고르는 방법. 먼저 상하의로 나뉘었을 때 패턴의 분포가 적절한가를 본다. 상의가 화려한 패턴이라면 하의는 그 패턴 중 가장 무난한 컬러를 뽑아내어 컬러 매칭을 한다. 좀 과감하면 어떠리, 쨍한 바닷가에서는 자신감 있는 애티튜드 하나로도 충분하다.
1 내리쬐는 자외선을 차단해줄 스포티한 라인의 보잉 선글라스. 휠라 아이웨어 by 룩옵틱스
2 데님 컬러와 레드 컬러의 조합으로 빈티지한 무드를 표현한 볼 캡. 타미진스
3 파인애플 모티브의 키치한 프린팅 티셔츠. 에트로
4 블루 컬러의 러버 스트랩이 스포티함을 더한 스트랩 워치. Gc워치
5 시원한 야자수 잎 모티브의 스윔 팬츠. 클럽모나코
6 윤기 흐르는 새틴 소재의 블루 컬러가 세련미를 더하는 벨트 백. 캘빈클라인 진
7 여름철 데일리 슈즈로 적합한 블랙 컬러의 취리히 샌들. 버켄스탁

 

 

<2019년 7월호>


컨트리뷰팅 에디터 정예지
포토그래퍼 강신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