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LIFESTYLE - PEOPLE
셰프 토머스와 처음 만나는 폴란드

폴란드 핫도그를 파는 롱소시지인더홀의 대표 토머스는 음식으로 폴란드를 소개한다. 그의 고향인 크라쿠프를 제대로 여행할 수 있는 법도 알려주었다.

 

토머스 치메크

길고 통통한 소시지가 바게트 안에 쏙 들어가 있다. 서촌의 ‘롱소시지인더홀’에서 판매하는 폴란드식 핫도그다. 아이와 함께 온 동네 주민도, 늘 이 길을 지나다니는 채소 트럭 아저씨도 가게 앞에서 핫도그 삼매경이다. 동유럽 국가인 폴란드는 사실 우리에게 익숙한 여행지는 아니다. 1989년에 민주화와 자유경제 체제를 동시에 도입했고 한국과도 그때부터 교류를 시작했다. “핫도그는 폴란드의 대표적인 길거리 음식이죠. 여느 패스트푸드와 달리 건강하고 신선한 재료를 사용하는 게 폴란드 핫도그의 특징입니다. 이곳 소시지와 빵은 현지식 그대로 만든 거예요.” 이곳 대표인 폴란드인 토머스 치메크Thomas Cimek는 테이크아웃이 주로 이뤄지는 작은 가게에서 음식으로 폴란드를 소개하고 있다. 가게에선 핫도그 외에 1970년대부터 서민들이 즐겨 먹었다는 폴란드식 피자빵인 자피에칸카도 판매하며, 종종 팝업 메뉴로 폴란드 전통 음식을 소개한다. 지난해 열린 평창 동계올림픽대회를 비롯해 음악 페스티벌이나 폴란드대사관 행사 등에서는 팝업 레스토랑을 열었다.


폴란드에서 식품공학을 전공한 그는 졸업 후 9년 동안 아일랜드 더블린에서 전공과 관련된 일을 했다. 그때 한국인인 아내를 만나, 2015년 처음 한국에 왔다. 처음엔 경상남도 거제시에 자리 잡고 친구와 함께 레스토랑을 운영했다. “목포, 광주, 부산, 속초 등 한국에서 여행을 많이 다녔어요. 그중 거제를 가장 사랑해요. 평온한 라이프스타일과 음식 때문이죠.” 2017년에 서울로 보금자리를 옮긴 후 지금의 가게를 열었다. 상상했던 것보다 큰 서울의 규모에 놀랐고, 그 안에 전통적인 장소들이 있다는 점에 매력을 느꼈다. 한국에 온 지 3년이 조금 넘은 사이에 국내의 다양한 도시를 여행한 그는 본래도 여행을 자주 떠나는 편이다. “가장 최근에는 캄보디아 앙코르와트에 다녀왔어요. 수많은 사원으로 둘러싸인 도시는 정말 아름다웠어요.” 그는 휴대폰으로 여행지에서 찍은 사진을 보여주며, 다시금 그때의 감동에 빠지는 듯했다. “제 고향인 크라쿠프Kraków도 역사적인 도시로 구시가지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되었어요. 1320년부터 1609년까진 폴란드의 수도였어요.” 매장에 비치되어 있는 폴란드 관련 책자 여러 권을 펼치며 명소들을 상세하게 소개했다. 역사적으로 부침이 많았으나 다행히도 14세기 왕의 거처였던 바벨성이나 13세기에 세워진 성모마리아 성당 등 과거의 건물이 잘 보존되어, 마치 중세시대 영화 속 한 장면을 보는 듯했다. “폴란드 여행을 하다 보면 한국 음식과 비슷한 음식을 많이 만날 거예요. 육회나 족발, 닭발 같은 걸 먹거든요.” 그는 올해 봄쯤 폴란드 음식을 베이스로 한국 음식을 가미한 레스토랑을 오픈할 예정이다. 예를 들어 양배추에 고기와 쌀밥을 넣어 말아 먹는 고우옹브키는 양배추 대신 백김치를 사용하는 식으로 두 나라의 음식을 조화롭게 결합할 계획이다. 먼 나라라 생각했던 폴란드가 그의 음식 덕분에 친근하게 다가왔다.

 

 

폴란드 크라쿠프

폴란드 왕가가 머물던 바벨성은 여러 양식이 뒤섞여 화려하다. © Wzgórze Wawelskie

 

폴란드 크라쿠프

롱소시지 인더홀에서 파는 폴란드 소시지와 자피에칸카.

 

1 BEST TIME TO GO 언제 갈까
폴란드 크라쿠프 여행을 준비한다면 5월이 적기다. 우리나라의 봄 날씨와 비슷한 시기로 덥지도, 춥지도 않아 여행하기에 가장 좋다. 무엇보다 온 사방에 꽃이 피어 도시를 채운 고풍스러운 옛 건물과 어우러진 화사한 풍경을 만날 수 있다. 여름인 7월과 8월은 일교차가 심하고 비가 자주 오지만 야외 페스티벌이 많이 열리는 덕분에 여행자들이 많이 찾는다.

 

2 TRANSPORTATION 어떻게 갈까
 FLIGHT  인천에서 크라쿠프까지는 1회 경유 항공편을 이용한다. KLM네덜란드항공, 영국항공, 루프트한자 독일항공 등 유럽권 항공사들이 1회 경유 항공편을 운항하는데, 그중에서도 LOT폴란드항공의 환승 시간이 가장 짧다. LOT폴란드항공은 인천-바르샤바 노선을 주 5회 운항 중이며, 비행시간은 10시간 40분쯤 소요된다. 바르샤바에서 크라쿠프까지는 약 50분이 소요된다.
 PUBLIC TRANSPORT  지하철이 없는 크라쿠프에서 가장 유용한 대중교통은 버스와 트램이다. 2가지 모두 하나의 티켓으로 이용 가능한데, 거리가 아닌 시간으로 요금이 책정된다. 3일 이상 이 도시에 머물 경우 시티 패스인 ‘크라쿠프카드(http://www.krakowcard.com)를 이용하면 40개 관광지 무료 입장, 대중교통 무료 등 다양한 혜택이 주어진다.

 

 

폴란드 크라쿠프

© Mariusz Cieszewski

 

폴란드 크라쿠프

크라쿠프의 구도심에 들어서면 시간을 되돌린 듯한 풍경이 펼쳐진다. © Polish Tourism Organisation

 

폴란드 크라쿠프

비엘리치카 소금 광산 안의 킹카 예배당. © Polish Tourism Organisation

 

3 ITINERARY 여행 일정
과거 폴란드 문화, 정치의 중심지였던 크라쿠프를 여행하는 방법.
 DAY 1~2  크라쿠프에 왔다면 크라쿠프 중앙광장Rynek Growny부터 찾아야 한다. 구시가지 중심부에 있으며 유럽에서 두 번째로 큰 광장이다. 광장은 중세시대 때 형성된 것으로 그 시대에 만들어진 화려한 건축물이 주변에 펼쳐진다. 그중 대표적인 건물은 르네상스 양식의 성 마리안 성당Bazylika Mariacka으로 시간마다 탑 꼭대기에서 사람이 나와 나팔을 부는 이색적인 광경을 볼 수 있다. 광장에 있는 지하 박물관
Rynek Underground은 중세시대 이전 유럽 도시의 모습을 짐작할 수 있는 흥미로운 곳이다.
 DAY 3~4  바벨성Wawel Royal Castle은 폴란드의 번성했던 시절을 만날 수 있는 곳이다. 11세기에 크라쿠프 주교가 만든 건물로, 17세기 초까지 폴란드 왕들이 살았다. 오랜 기간 사용된 만큼 로마네스크, 고딕, 르네상스, 바로크 등의 건축양식이 혼재되어 독특한 멋을 낸다. 성은 도시 남쪽에 있는 비스와강을 마주해, 야경도 근사하다.
 DAY 5  13세기부터 개발되어 지금은 관광 명소로 알려진 비엘리치카 소금 광산Wieliczka Salt Mines을 방문한다. 이름처럼 암염을 채굴하던 곳이다. 17세기 이후 채굴이 멈추었고, 이후 노동자들은 광산 안에 운동장이나 기념 공간을 만들고 소금으로 만든 조각 작품을 설치했다. 여러 공간 중 킹카 예배당은 그 아름다움 덕분에 대표적인 볼거리로 꼽힌다. 벽면에는 여느 예배당처럼 성서의 주요 장면이나 기독교 성인의 조각상으로 꾸며, 성스러운 분위기를 낸다.
 DAY 6~7  제2차세계대전 당시 크라쿠프에선 독일에 의해 처참한 유대인 학살이 자행됐다. 구시가지에서 멀지 않은 곳에 위치한 카지미에시Kazimierz는 영화 <쉰들러 리스트>의 실화 배경지로 이곳의 비통한 역사를 알 수 있다. 크라쿠프 근교의 오시비엥침Os´wie˛cim에 자리한 아우슈비츠 수용소에도 가볼 것을 권한다.


4 DINING 무엇을 먹을까
토머스가 가장 추천하는 요리는 골론카다. 폴란드식 돼지 족발로 알싸한 겨자무나 크랜베리류를 곁들여 먹는다. 우리 입에 익숙한 맛이라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다. 또 하나 맛보아야 하는 건 수프다. 폴란드에선 수프를 많이 먹는데, 그중 발효된 호밀가루로 만든 주레크는 가장 전통 있는 수프로 꼽힌다. 은근한 신맛과 함께 각종 향신료가 들어가 독특한 맛을 낸다. 알고 보면 기원이 폴란드인 베이글도 반드시 맛보아야 할 음식 중 하나다.

 

 

셰프 토머스

POLACY EXPRESSION 폴란드 사람들의 표현법
폴란드 사람들에게 술은 결코 빼놓을 수 없는 것이다.
“술 마시러 가자.” 목에 칼날처럼 손을 대고 톡톡 치는 동작은 대부분의 나라에서 죽음과 관련된다. 하지만 폴란드에선 아주 반가운 표현이 된다. 함께 술을 마시자는 의미로, 말이 없어도 이 제스처 하나로 이해된다.

 

 

<2019년 2월호>


에디터 권아름
포토그래퍼 전재호
사진 제공 주한폴란드 대사관 seul.msz.gov.pl
취재 협조 롱소시지인더홀 070-8801-5680